대전가톨릭대학교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Contact Us
  • 사이트맵
  • 학교홈으로
  • 교육원소개
    • 원장인사말
    • 교육목적
    • 연혁
    • 교수소개
    • 조직도
    • 규정집
  • 오시는 길
  • 학사력
  • 일반교육과정
    • 교리신학원
    • 교리신학원 심화과정
    • 전례음악원
    • 가톨릭전례꽃꽂이
    • 혼인과 가정대학 신학원
  • 수강신청 문의
    • 수강신청 문의
    • 자주묻는 질문
  • 시설안내
    • 진리관
    • 도서관
    • 성당
    • 정하상교육회관
  • 자료실
    • 강의자료실
    • 양식함
    • 교회음악여행
    • 교육원 사진
    • 참조사이트
  • 게시판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미사(Missa)

  • 교육원지기
  • |조회수 : 1420
  • |추천수 : 0
  • |2013-08-30 오후 2:36:51

음악용어로서의 「미사(Missa)」는 주로 자비송(Kyrie)으로부터 시작하여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으로 끝나는 '미사 통상문'에 일관되게 붙여진 다성음악(Polifonia)을 지칭한다. 다성음악으로 만들어진 통상 미사는 14세기부터 나오기 시작하여 15·16세기에는 교회음악의 중심 장르로서 많은 작곡가들에 의해 작곡되었다. 이러한 미사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자비송(Kyrie), 대영광송(Gloria), 신경(Credo), 거룩하시도다(Sanctus),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으로 위 5개의 노래는 변함없이 항상 사용되는 것으로 '통상 미사(Missa ordinarium)'라고 하며 이 곡들을 전체로 일관되게 작곡하는 것은 고딕 시대 이후 미사곡의 관습이었다. 두번째는 입당송(Introitus), 화답송(Graduale), 알렐루야(Alleluia), 부속가(Sequentia), 봉헌송(Offertorium), 영성체송(Communio)으로 위 6개의 노래는 전례력에 따라 변화하며 이를 '고유 미사(Missae proprium)'라고 한다. 이 고유문을 일관되게 전부 작곡하는 경우는 장례미사곡(Requiem)을 제외하면 흔치 않다. 아울러 사제만 노래하는 감사송(Praefatio)과 신자들의 노래인 주님의 기도(Pater noster)가 있다. 또한 미사는 경문을 읽는 형태의 낭독미사(Missa lecta)와 노래로 하는 가창미사(Missa in cantu)로 나뉘며, 가창미사는 합창 음악을 가진 장엄미사(Missa solemnis)와 성직자에 의해 노래로 불려지는 노래미사(Missa cantata)로 구분된다.